COMMUNITY

We pursue transparent&open management through rapid internal communication line.

NOTICE

Title 더 빠르고 강해진 '링링'…2시간 앞당겨 한반도 강타한다

기록적인 강풍을 동반한 제13호 태풍 ‘링링’의 북상 속도가 빨라져 한반도에 상륙하는 시점이 더 빨리질 것으로 보인다.
6일 기상청은 링링의 북상 속도가 빨라져 제주도는 6일 오후부터 점차 영향을 받고 남부 지방은 이날 밤부터, 중부지방은 7일 오전부터 영향권에 들 것으로 예측했다.
링링은 이날 오전 3시 기준으로 △중심기압 940hPa △최대 풍속 시속 169km(초속 47m) △강풍반경 320km로 강도 ‘매우 강’의 중형 태풍이다. 시속 169km의 바람은 사람이 서 있기 어려운 정도의 세기로 나무 등이 뽑혀나갈 정도의 위력이다. 링링은 현재 일본 오키나와 북서쪽에서 시속 20~30km로 북쪽으로 이동하고 있다.
당초 소형급 태풍이었던 링링은 지난 4일부터 시속 3km의 느린 속도로 대만 부근 29도 이상의 고수온역대를 지나며 매우 강력한 태풍으로 발달했다. 이후 세력을 유지한 채 7일 저녁 황해도와 경기 북부 서해안에 상륙할 예정이던 태풍은 상륙시점이 2~3시간 정도 앞당겨 오후 5시쯤 황해도에 상륙할 전망이다.
윤기한 기상청 통보관은 “태풍이 북태평양 가장자리인 주변 기압계에서 강한 남풍의 영향을 받아 서해상으로 빠르게 북진하겠다”며 “서해상에 다소 빠르게 이동하면서 중위도 서풍를 받는 시간이 짧아져 황해도에 상륙해 북한을 통과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기상청은 링링의 영향으로 우리나라 섬 지방에는 시속 200km(초속 50m) 이상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부는 곳도 있겠다고 경고했다. 현재 전국에 태풍 예비특보가 내려진 상태다 제주도 먼바다에는 이날 오전 9시부터 태풍 특보가 발효된다. 윤 통보관은 “제주도 서쪽 서해상에서 북진하면서 태풍이 강하고 커 도서지역, 서해안, 남해안 등에서 기록적인 강풍 가능성이 있다”며 “철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출처: 이데일리(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S2D&mid=shm&sid1=103&sid2=248&oid=018&aid=0004463204)
TOP